가만히 공부나 하라고? 아이들 귀는 열려 있다. 한겨레신문 2016. 11. 15

 

[교과서에 안 나오는 광장의 촛불’]

 

아빠, 최순실은 어떤 사람이야? 아빠는 이번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

 

초등학교 1학년, 4학년 아이를 키우는 이봉수(43) 교사는 최근 자녀들에게 이런 질문을 받았다. 고등학교에서 사회 과목을 가르치고 있고, 좋은교사운동본부 사회쟁점교육위원장이기도 한 그는 아이들의 질문에 선뜻 답할 수 없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비선실세 국정농단’ ‘국가권력 사유화등 복잡한 단면을 품고 있는 사건을 아이들 수준에 맞게 어떻게 풀어서 이야기해줘야 할지 방법이 잘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루 이틀 고민한 뒤에야 그는 아이들에게 설명해줄 수 있었다.

 

일부 학교 교장들은 금지 지침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에는 많은 시민이 자녀와 함께 참여했다. ··고 학생들의 관심도 매우 높은데다, ‘역사적 현장에 자녀와 함께 나서고 싶어하는 부모들도 많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좋은교사운동본부가 전국의 초··고 교사 827명을 대상으로 지난 1011일부터 117일까지 설문지를 이용한 온라인 조사를 한 결과, ‘현재 정치 상황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은 어떻습니까?’라는 질문에 전체 교사들의 76.3%매우 높다또는 높다고 답했다. ‘최순실 사태와 같은 사회적 이슈에 대해서 교실에서 학생들과 대화하거나 교육의 소재로 삼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전체 교사의 89.6%매우 찬성또는 찬성이라고 답했다. 상황은 이런데 일부 학교에서는 교장 선생님이 교사들에게 수업 시간에 아이들과 정치 이슈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리고, 일부 부모들은 너희는 공부나 하라며 현 상황에 대해 잘 설명해주지 않기도 한다.

 

유치원, 초등학교, 고등학교에 다니는 세 아이를 키우는 아빠이자 초등학교 교사인 홍인기(46)씨는 아이들이라고 해서 애들은 몰라도 돼라며 대화에서 소외시키거나 숨기지 말라고 했다. 오히려 아이들이 민주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부모나 교사가 적극적으로 교육에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은 아직 도덕 개념이나 사회 현상에 대한 세분화된 이해가 어려울 수 있으니 사건을 단순하게 이야기해주면 좋다고 한다. 예를 들어 아이들이 대통령이 뭘 잘못해서 저러는 거야?”라고 물으면 대통령이 하지 말아야 할 나쁜 일을 해서 엄마 아빠가 속상해. 나라에 정해진 법을 대통령이 지켜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나랏일은 국회 등에서 서로 의논해 정해지는데, 대통령이 자기랑 친한 사람하고만 의논하고 결정한 것 같아라는 식으로 답해주는 것이다.

 

부모가 느끼는 감정 솔직하게

 

촛불 집회에 아이와 함께 가서 많은 사람들이 함께 연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민주주의에 있어 참여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것도 좋다. 집회 관련 뉴스를 보며 아이가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이 나왔어?”라고 물으면 사람들이 너무 속상해서 자신들의 의견을 표현하기 위해 저렇게 촛불을 들고나왔어.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국가라서 국민이 자신들의 생각을 자유롭게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어. 많은 사람이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생각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표현해서 잘못된 게 고쳐지길 바라고 있는 거지라고 말해주는 것이다.

 

부모나 교사가 단순화해서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은 그 사건에 대해 부모가 느끼는 감정을 솔직히 들려주면 된다. 홍 교사는 부모나 교사가 자신이 아는 수준에서 진실하게 대화하면 아이들도 , 우리 아빠가 화가 났구나라는 뉘앙스를 알게 되고, 그것이 민주 시민 감수성인권 감수성을 높이는 지름길이라고 말한다. ‘대통령이 잘못했을 때 엄마 아빠가 화를 내고, 다른 사람들과 행진하고 구호를 외치고, 그런 것들이 의미 있고 즐거운 일이구나라는 경험을 한 아이들은, 자기에게 부당한 일이 생겼을 때나 국가권력이 자신에게 잘못했을 때 자신의 의견을 표출하고 맞설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들이 초등학교 고학년이라면 쟁점별로 이번 사건에 대한 찬반 의견을 충분히 소개해도 좋다. 이봉수 교사는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의 기본 룰을 훼손한 것이 쟁점이라며 대통령의 하야, 탄핵, 2선 후퇴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각각의 경우 예측되는 상황에 대해 얘기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화·그림백과 등 책도

 

아이와 함께 민주주의와 헌법, 대통령에 관한 책을 읽어보는 것도 좋다. 정봉남 순천 기적의도서관 관장이 추천하는 어린이책들을 참고해보자. <갈색 아침>(프랑크 파블로프 글, 레오니트 시멜코프 그림/휴먼어린이 펴냄)은 국가권력의 불의를 보고도 침묵하면 어떤 상황이 벌어지는지 우화로 알려주는 책이다. 갈색이 아닌 개와 고양이는 모두 없애야 한다는 법이 생기면서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아무도 그 법이 잘못되었다고 말하지 않고 묵묵히 따랐다가 모두가 어떤 불행을 겪는지 말해준다. 정 관장은 평화로운 일상과 자유, 민주주의는 절로 얻어진 것이 아니며, 불의를 보고도 모른 체하는 집단적인 침묵은 우리 삶에 비극을 초래한다는 것을 말해주는 짧지만 강렬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따뜻한 그림백과-대통령>(재미난책보 글, 이진모 그림/어린이아현 펴냄)은 대통령은 누가 어떻게 되는지, 누구와 무슨 일을 하며 누구를 위해 일하는 사람인지 등을 알려준다.

 

<내가 처음 만난 대한민국 헌법>(이향숙 글, 김재홍 그림/을파소 펴냄)이나 최근 나온 <헌법 특공대>(이두형 글, 정용환 그림/현북스 펴냄) 등은 헌법에 대해 재미있게 풀어놓은 책이다.

 

아이들에게 서로 다른 사람들이 한 나라에 모여 사는 데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원칙들을 정한 약속인 헌법에 대해 알려주고, 그 가치에 대해 함께 얘기를 나눠볼 수 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조회 수 :
953
등록일 :
2016.11.18
08:25:20 (*.213.104.1)
엮인글 :
http://www.jayuschool.org/xe/think_together/345093/ef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ayuschool.org/xe/34509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가만히 공부나 하라고? 아이들 귀는 열려 있다. 한겨레신문 2016. 11. 15 [레벨:8]마루 2016-11-18 952
213 [정보 나눔] 김희동 선생님 파주 강의_행복한 놀숨여행 안내자 과정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11-13 984
212 할인점, 식당에 넘치는 GMO식품,이란 기사를 보고나서 file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10-21 1114
211 아이들의 책읽기에 대한 고민을 해보고자, 공부모임을 제안합니다 [15]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09-29 1960
210 어떤 응원~ [10] [레벨:3]소나무(솔맘) 2016-09-29 1523
209 소풍가듯이 혹은 고민하면서...10월8일에는. [1] [레벨:3]소나무(솔맘) 2016-09-28 1353
208 공동체란 무엇인가,란 질문을 새기며... (책임과 책임감) [1]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09-19 1680
207 총회에 대한 생각 [10] [레벨:2]쑥갓(연파) 2016-08-31 1765
206 2016년 풀무학교 농사소식 - 8월 [2] file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5 1314
205 총회 뒷~담화 2 - 이제 어디로 갈까요?? [7]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2 1691
204 총회 뒷~담화 1 [2]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1 1283
203 같은 하늘 아래 사는 두 사람 : 박준영 vs 진경준 [2] [레벨:8]마루 2016-08-14 1758
202 2016년 풀무학교 농사소식 - 7월 [4] file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7-23 1888
201 심상정 마을학교 정기 강연, 모욕사회, 마음은 어떻게 움직이는가? (김찬호) [5] [레벨:8]마루 2016-07-17 1543
200 통전학림 발달론&기질론 공부 [1]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07-13 1507
199 [볼매두레] 바른자세가 과연 '바른' 것일까? (책읽기 참고자료/발제문 아님)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07-08 1228
198 [김규항의 혁명은 안단테로]5학년 [3] [레벨:7]둥지 2016-06-30 1632
197 학교 교육 90% 쓸모 없어진다.. 교육계 알파고 충격속 '심화학습중' (2016.5.23. 한겨레신문) [1] [레벨:8]마루 2016-05-23 1510
196 학벌없는 사회 해산문. [1] [레벨:8]마루 2016-05-08 1547
195 홍보, 홍보!! 강의 몇 개 들고 왔어요~~ [2] file [레벨:9]바다숲 2016-04-26 1592



고양자유학교,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83-17, 학교 전화번호 : 031-977-1448, 팩스번호 031-977-5548, 대표교사 이메일 : jayuschool@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