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항의 혁명은 안단테로]5학년


 2016.06.27 21:25:01수정 : 2016.06.27 23:29:26




한국한. 뒤집어도 한국한이라 이름을 잊기 어려운 그는, 같은 5학년이지만 세 살 더 많았고 덩치는 고등학생에 이미 골초였다. 한국한은 이따금 발작이라도 하듯 동네 아이 하나를 골라 이유 없이 때리곤 했다. 결국 나도 그 대상이 되었고 맞서려 한 탓에 매를 벌었다. 하필이면 집 앞 골목에서 한참을 맞고 있는데 그가 움찔했다. 골목 어귀에 어머니가 나타난 것이다. 한국한과 나와 구경하던 아이들이 정지화면처럼 굳었다. 그러나 어머니는 코피를 흘리며 땅바닥에 짓눌려 있는 나를 흘끔 보더니 지나쳐 집으로 들어갔다. 아이들은 얼이 빠진 얼굴로 흩어졌다.
동네엔 부잣집이 있었다. 주인이 무슨 공장 사장이랬는데 담이 어른 키를 훌쩍 넘겼고 자가용도 있었다. 그 집에 한 학년 아래 쌍둥이가 살았다. 아이들에게 온갖 못된 짓을 하고 다녔지만 아이들은 물론 동네 어른 누구도 감히 말을 못했다.

어느 날 하교하는 녀석들을 막아섰다. 내 딴엔 말로 주의를 줄 요량이었는데 둘이 달려드는 바람에 싸움이 되었다. 저녁 무렵 그들 어머니가 그들을 양손에 하나씩 끌고 찾아왔다. “곱게 키운 자식들인데 얼굴을 이 꼴로….” 그는 어머니를 세워놓고 고함을 질러댔다.
“아이들 싸움에 어른이 끼어드는 것보다는 저희들끼리 해결하도록 해보는 게….” 어머니의 말은 화를 더 돋울 뿐이었다. “집도 없이 단칸 셋방 사는 주제에….” 한참이 지나서야 그들이 돌아가고, 어머니는 별말 없이 하던 일을 하는데 나는 어머니에게 미안해 견딜 수가 없었다. “잘못했어요.” 어머니는 나를 바라보며 되물었다. “뭘 잘못했다는 거지?” 나는 대답하지 못했다.
나는 그 일들을, 어머니의 행동들을 이해할 수 없었다. 시간이 한참 지나서야 조금씩 이해할 수 있었다. 어머니는 나에게 ‘가치’를 가르치고 싶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해했든 못했든 가르침은 나에게 새겨졌고, 그 덕에 나는 삶의 많은 국면에서 나를 지켜낼 수 있었다. 나는 사람이 어떤 가치를 사수하며 살아야 한다고 말하려는 게 아니다. 나를 포함하여, 대개의 사람은 가치와 그걸 거스르는 현실적 편익 사이를 비틀거리며 살아간다. 가치는 그 일반적 인생에서 덜 비틀거릴 수 있도록, 적어도 넘어지진 않도록 도와준다.
세상이 좋은 지도자에 의해 좋아진다는 믿음은 미신이다. 세상은 평범한 사람의 삶에서 작은 가치들이 쌓일 때 조금씩 좋아진다. ‘사람이 그러면 안되지’ ‘조금 불편을 겪더라도 쪽팔리게 살 순 없지’ 하는 생각들이다. 세상은 나쁜 지배자에 의해 나빠지는 것도 아니다. 세상은 평범한 사람들의 삶에서 작은 가치들이 무너져내림으로써 조금씩 나빠진다. ‘세상이 다 그런 거지’ ‘잘못된 거지만 현실이 어쩔 수 없지’ 하는 생각들이다. 좋은 지도자, 나쁜 지배자는 그런 상황의 반영일 뿐 결코 원인은 아니다.
자세히보기 CLICK

3년 전까지 몇 해 동안 교육 강연에서 대학입시의 비현실성에 대해 열심히 떠들고 다녔다. 진보적 성향의 중산층 인텔리들은 제 교육관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했다. 그들은 아이 인생을 생각하면 어쩔 수 없이 현실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고, 나는 교육관 이전에 그런 생각이 실은 현실적이지 않음을 설득하려 했다. 대학 진학률과 취업의 상관관계만 봐도 전혀 계산이 안 나온다, 대학 입시만 생각하면 낭패 보기 십상이다, 그 비용과 노고의 절반만 투자하여 자립 교육을 모색하는 게 오히려 현실적이다. 그들은 내게 ‘좋은 말씀 잘 들었다’ 인사했지만 돌아서선 ‘현실이 어쩔 수 없지’ 되뇔 뿐이었다. 파국은 예상보다 빨리 왔다. 이른바 일류대 졸업생조차도 절반밖에 취업을 못하는 세상이 된 것이다.
부모들은 더 이상 ‘현실이 어쩔 수 없다’고 말하지 않는다. 그들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 앞에서 공황 상태에 빠져 있다. 보수 부모도 가난한 부모도 아닌 그들이 조금씩 힘을 모아 교육을 바꾸려 했다면, 적어도 이 지경이 되진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20여년 동안 그들이 ‘현실’만 되뇌다 파탄 낸 현실보다 더 심각한 파탄은 교육에서 가치가 완전히 사라진 것이다. 아이들은 혹독하게 공부에 시달리지만, 공부가 무엇인지 공부를 왜 하는지 가르쳐주는 사람은 없다. 아이들은 오로지 대학입시를 위해 십대를 바치지만 대학이 무엇이며 왜 대학에 가는 건지 질문하거나 생각할 기회는 없다.
4차 산업혁명이니 인공지능이니, 세상이 완전히 바뀌고 있다고들 한다. 현재 교과 교육은 이미 쓸모없는 게 되었고, ‘취업 시대’도 끝나간다고 한다. 파탄 난 교육 상황에 대한 보상심리가 그런 이야기들을 좀 더 부풀리게 하는 면이 있지만, 큰 흐름에선 경청할 만한 이야기들이다. 그러나 그 이야기들 역시 중요한 게 빠져 있다. 사람은 현실 적응 능력으로만 살아가는 게 아니다. 사람에게 더 중요한 건 제 삶의 중심을 잡고 살아가는 것이다. 가치를 배우지 못한 사람은 남과의 비교 가치로만 살아간다. 인생을 우월감과 열등감을 중심으로 살아가는 것이다.

땅콩 회항이 어쩌니 갑질 폭력이 어쩌니, 부자의 자식들이 저지르는 패악질이 공분을 일으키곤 한다. 그러나 그들 대부분은 어쨌거나 최고 수준의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들의 문제는 가치를 배우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부자의 아이들이 가치를 배우지 못했을 때 나타나는 폭력보다, 부자가 아닌 부모의 아이들이 가치를 배우지 못했을 때 나타나는 비굴이 조금은 나은 걸까.


ⓒ 경향신문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more: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6272125015&code=990100#csidxfa691d3ba54e935b1340e2ba29055d8

조회 수 :
1633
등록일 :
2016.06.30
09:09:45 (*.193.12.248)
엮인글 :
http://www.jayuschool.org/xe/think_together/331642/ca9/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www.jayuschool.org/xe/331642

[레벨:4]김삼한

2016.06.30
11:27:06
(*.153.247.2)

**김규항씨의 글은 읽고나면 늘 불편함이 느껴지고 어떤 지점에서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가진자들이 가치를 배우지 못했을때 그들이 한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클수도 있고 작을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다만  국가가 자본가와 가진자들의 패악질과 부도덕함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가지느냐에 따라

    그 영향이 결정되리라 생각됩니다.

 

**그런면에서 보면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박노자 교수에 따르면 철저하게 자본가의 대리인 역할을 하는 "주식회사대한민국"에서는   이들의 패악질이 힘들게 노동하고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삶 구석구석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교육적인 지점에서는 특히 대안교육을 하는 우리 부모들 입장에서 과연 우리가 지키고자 하는 가치를 끊임없이

   물으며 살아가야 된다는 큰 숙제를 던지는 듯 합니다.

 

**아이들을 힘든 경쟁에서 일정기간 동안 도피시키고, 일정기간 이후 힘있게 자라 경쟁과 폭력(신체적폭력, 지나친 학업경쟁으로 인한 정신적 폭력) 을 견딜 수 있는 시기에 그 혼돈의 한복판으로 귀환시키는 패턴....어쩌면 저는 늘 이런 수준 정도로만 생각하고 살지 않았나 반성을 해 봅니다.

 

**어쨌거나 고양자유학교와 학업경쟁이 치열한 지역의 일반고등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있고, 저 자신이 공립학교 교사 그것도 대학입시를 지도하는 고3 담임교사를 담당하고 있는 이 상황이 때로는 뭐라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혼돈스러울때도 있지만, 늘 마음속에서 놓을 수 없는 고민의 끝 한가지는 "교육의 가치"입니다. 

 

**어떤 교육의 장면에서도 부모로서 교사로서 생각해야 할 교육의 가치는 무엇인가?

**그렇다면 우리가 힘들게 고양자유학교를 지켜서 달성해야 하고자 하는 가치는 무엇인가? 

 

   

[레벨:7]둥지

2016.07.02
19:11:23
(*.142.104.84)

저라고 특별한 수가 있는 것은 아니에요 ^^;;;

그리고 물론 김규항씨 글이 전적으로 옳기만 한 것은 아니고 질문을 던지는 글이라는 것에 매우 동의합니다.


저는 부모는 아니지만 대안교육판에 교사로 살아오면서 부끄러운 부분이 많습니다.

아직 갈길이 멀었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요즈음 이구요.


같이 고민하고 싶습니다.

어떻게 살것인가?




[레벨:10]기린

2016.07.25
13:38:36
(*.132.192.71)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라는 물음은 '어떻게 살 것인가?'라는 물음과 둘이 아니겠죠.

그러나 합을 맞추기는 후자가 더 어려운 것 같아요.

각자가 처한 상황과 마음의 상태가 달라서 그럴까요?


이 물음이 예전과 다른 느낌인 건,

전에는 놓치 말아야 할 물음이라 여겼는데,

이젠 더 미루지 말고 대면해야 할 물음으로 여겨진다는 점이지요.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요?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4 가만히 공부나 하라고? 아이들 귀는 열려 있다. 한겨레신문 2016. 11. 15 [레벨:8]마루 2016-11-18 953
213 [정보 나눔] 김희동 선생님 파주 강의_행복한 놀숨여행 안내자 과정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11-13 985
212 할인점, 식당에 넘치는 GMO식품,이란 기사를 보고나서 file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10-21 1114
211 아이들의 책읽기에 대한 고민을 해보고자, 공부모임을 제안합니다 [15]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09-29 1960
210 어떤 응원~ [10] [레벨:3]소나무(솔맘) 2016-09-29 1523
209 소풍가듯이 혹은 고민하면서...10월8일에는. [1] [레벨:3]소나무(솔맘) 2016-09-28 1353
208 공동체란 무엇인가,란 질문을 새기며... (책임과 책임감) [1]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09-19 1680
207 총회에 대한 생각 [10] [레벨:2]쑥갓(연파) 2016-08-31 1765
206 2016년 풀무학교 농사소식 - 8월 [2] file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5 1314
205 총회 뒷~담화 2 - 이제 어디로 갈까요?? [7]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2 1691
204 총회 뒷~담화 1 [2]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8-21 1283
203 같은 하늘 아래 사는 두 사람 : 박준영 vs 진경준 [2] [레벨:8]마루 2016-08-14 1758
202 2016년 풀무학교 농사소식 - 7월 [4] file [레벨:4]반달곰(하윤정명아빠) 2016-07-23 1888
201 심상정 마을학교 정기 강연, 모욕사회, 마음은 어떻게 움직이는가? (김찬호) [5] [레벨:8]마루 2016-07-17 1543
200 통전학림 발달론&기질론 공부 [1] file [레벨:5]고운별(연맘) 2016-07-13 1507
199 [볼매두레] 바른자세가 과연 '바른' 것일까? (책읽기 참고자료/발제문 아님) [레벨:5]크레용_해솔아빠 2016-07-08 1228
» [김규항의 혁명은 안단테로]5학년 [3] [레벨:7]둥지 2016-06-30 1632
197 학교 교육 90% 쓸모 없어진다.. 교육계 알파고 충격속 '심화학습중' (2016.5.23. 한겨레신문) [1] [레벨:8]마루 2016-05-23 1510
196 학벌없는 사회 해산문. [1] [레벨:8]마루 2016-05-08 1547
195 홍보, 홍보!! 강의 몇 개 들고 왔어요~~ [2] file [레벨:9]바다숲 2016-04-26 1592



고양자유학교,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83-17, 학교 전화번호 : 031-977-1448, 팩스번호 031-977-5548, 대표교사 이메일 : jayuschool@gmail.com